exolucky , EXO Lucky

exolucky , EXO Lucky

EXO Lucky
내 시간과 하루가 계속 흐르고 있죠.

똑…딱…똑딱 흐르고있는 시간들이 허무할 때

감상해보는 가락입니다.
EXO의 Lucky …
그렇게 열심히 노랫소리를 열심히 듣다 보면

내 시간과 하루가 가버리는 것이 떨리지 않습니다.

그럼 노랫소리를 시작해도될까 요?

시간이 흐르고 흘러도 좋은 곡이 이 멜로디…

곡이 정말 괜찮아 들어주는 노랫가락.

하핫 신나게 감상해보도록 해봅시다!

음악을 시작하겠습니 다.

멋 부렸던 시절에 저는 염색을 자주자주 했답니다.

색은 다양하게 전부 해봤던 것 같습니다.

특히 기억안에 남았던 것은 바로 흰색깔이었죠.

자세히 보니 백색은 아니고 그냥 은색깔이었는데

다들 흰색이라며 불러가지고
저도 알게 모르게 그만 그런식으로 불렀답니다.

하지만 전부 백발노인 같다고 놀렸죠.

그때 힘내서 꾸미던 저는 다른 친구들은 비웃었죠.

너는 말이지 옷입는 방법을 모르는구나~ 하면서 말입니다.

오랜만에 그때의 사진을 발견해서 봤죠.

이 늙은이ㄴ,ㄴ 누구지? 하고 보고있는데

바로 나였던 거 있죠? 크크크
애들이 놀림은 정확한 겁니다.

부끄부끄하게 이러고 다녔다지! 하하.

그때 멋을 부린다며 음악도 잔뜩 들어왔었는데

상상도 하기도 싫네요. ㅠ_ㅠ
다시 까먹으려고 노래를 들었습니다.

들려오는 하모니에 부끄러운 옛날에 싹싹 저 멀리 날아가
버렸답니다.
그래도 멋진 추억이이니 아예 잊어버리는 것은 불쌍하고

저만 기억하길 바라면서 음악에 집중을했답니 다.

미소 지어가며 그 시절을 잠시 잠깐 생각했었는데

역시 저 시절이 아주 괜찮았던 것 같답니다~

가락을 감상하며 생각해봅니다.

그래도 슬프고 창피한 기억보단

행복한 시절만 잔뜩하니 괜찮습니다! 이제 노래 들으러 가볼게요~

출처 : http://blog.naver.com/kju6667/220061501447